캐나다 최대 항공사인 에어캐나다 여객기가 이륙 중 활주로에서 랜딩기어의 바퀴가 빠진 채 운행하는 사고를 일으킨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8일 CBC 방송에 따르면 멕시코 캉쿤에서 출발해 온타리오 주 런던을 향하던 에어캐나다 864편 에어버스 A330기가 지난 15일 밤 경유지인 퀘벡 주 몬트리올의 트뤼도 국제공항을 이륙하다 바퀴 한 개가 이탈했다. 항공기에는 승객 294명이 타고 있었다. 이 여객기의 랜딩기어에는 양 날개 하부 각 4개와 기체 앞쪽 2개 등 모두 10개의 바퀴가 장착돼 있는데, 당시 날개 쪽 한 개가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한 승객은 “항공기가 활주로를 주행하는 도중 둔탁한 소리가 들리며 기체가 흔들렸다”며 “이상하게 생각했지만, 기내 안내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목적지에 도착해 귀가하던 택시 안에서 방송 뉴스를 듣고 당시 소음이 바퀴가 이탈하면서 났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불상사 없이 도착해 안도할 뿐”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에어캐나다 대변인은 이륙을 준비하던 항공기가 활주로를 주행하던 중 바퀴가 이탈했다고 확인했으나 당시 조종사가 이 사실을 인지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방송은 전했다. 그는 날개 쪽 바퀴 한 개의 이탈이 큰 문제를 일으키지는 않는다고 밝히고 해당 항공기를 수리 중이라고 설명했다. 방송은 이 항공사의 같은 기종이 지난 2월에도 브뤼셀에서 바퀴 손상으로 인해 이륙이 취소됐다며 이번이 두 번째 유사 사고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