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의 한 소도시에서 핑크색 수돗물이 콸콸 쏟아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7일 CBC뉴스에 따르면 앨버타주 오노웨이 주민들이 핑크색 수돗물 공급으로 불안에 떨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6일부터 가정집 싱크대와 욕조 등에 콸콸 쏟아지기 시작한 핑크색 수돗물은 마치 물감을 탄 것처럼 선명하다. 한 주민은 “너무나 선명한 핑크색 수돗물이 기괴하게 보일 정도였다”면서 “마시는 것은 물론 세수도 못하고 곧바로 버렸다”며 놀라워했다. 약 1000명 정도가 사는 작은 마을인 오노웨이 주민들은 이 사실을 사진으로 촬영해 SNS에 올렸고 곧 캐나다 전역은 발칵 뒤집혔다. 논란이 확산되자 수돗물 공급을 책임지는 오노웨이 시당국은 진화에 나섰다. 데일 크라스나우 시장은 “지역 내 공급되는 수돗물이 핑크색으로 공급된 것이 확인됐다”면서도 “사용해도 건강상에 문제는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수돗물을 공급하는 저수지에 소독제로 쓰이는 과망간산칼륨(KMnO4)이 다량으로 들어간 것 같다”면서 “현재 저수지를 비운 상태지만 일부 잔여물이 배수관을 통해 남아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