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주요 국제공항에 얼굴인식 기술로 입국 수속 절차를 자동화한 무인 심사기가 설치, 운용된다. 지난주 CBC 방송에 따르면 캐나다 국경관리국은 공항 입국 절차 현대화 및 신속화 방안의 하나로 얼굴인식 무인 심사기를 올봄부터 주요 공항에 설치할 예정이다. 이 심사기는 여행객의 얼굴을 전자 여권에 내장된 사진 정보와 대조해 신분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최신 생체 정보 기술을 이용해 개발됐다고 방송은 전했다. 국경관리국은 이 같은 무인 심사대를 올봄 오타와 국제공항을 시작으로 내년까지 토론토, 밴쿠버, 퀘벡 등 전국의 주요 국제공항으로 계속 확대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얼굴인식 심사기는 포르투갈의 생체 인식 기술업체인비전박스사 제품으로 지난 2년간 국경관리국과 긴밀한 협력 아래 연구, 개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계자는새로운 입국 절차 시행으로 국경 보안 시스템이 향상하고 여행객이 많이 몰리는 공항에서 대기 시간 및 정체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구두·대면 심사를 받는 여행객 숫자가 줄어들면서 인력·비용 절감과 신속 처리 등 입국 행정 효율성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그는 밝혔다. 그러나 일선 현장에서는 무인 자동화 방식의 한계로 입국심사에 허점이 초래될 수 있다는 우려와 지적도 거두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공공 기관의 개인 정보 관리 및 보호의 문제도 제기되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