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적인 이민 정책에 힘입어 캐나다의 인구가 큰 폭으로 늘었다. 트럼프 행정부의 ‘반(反)이민 행정명령’으로 이민 문턱을 크게 높이려는 미국과는 대조적이다. 캐나다 총인구는 지난해 3천515만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캐나다 통계청이 지난 8일 밝혔다. 지난 2011년 대비 약 170만 명, 비율로는 5%가량 증가한 것이다. 선진 7개국(G7) 중에서는 가장 높은 증가세로, 캐나다는 2001년 이후로 G7 그룹의 인구증가세를 주도하고 있다. 인구 증가분의 66%는 이민자 유입에 따른 것이고, 나머지는 자연 증가분으로 분석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저출산·고령화 추세를 감안할 때 당분간 인구 증가분은 자연증가보다는 이민 규모에 의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캐나다는 2100년까지 인구를 현재의 3배로 늘린다는 목표하에 경제이민을 중심으로 매년 30만 명 안팎에서 이민자를 수용하고 있다. 한편 캐나다 전체 인구의 66%는 미국과 접경 100㎞ 이내인 남쪽 지역에 집중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구 증가는 서부 지역에서 활발해 앨버타 주가 전국에서 가장 높은 11.6%의 증가율을 보였고 이어 새스캐처원 주 6.3%, 매니토바 주 5.8% 순이었다. 가장 많은 주민이 사는 곳은 온타리오 주로 전체 인구의 38.3%에 해당하는 1천340만 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온타리오 주의 인구 증가율 4.6%는 전국 평균에 미달해 50년 만에 처음으로 두 차례 센서스 연속 전국 평균 이하 증가율을 보였다. 퀘벡 주 인구는 3.3% 증가한 820만명으로 인구 규모 2위를 기록했고 이어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 460만, 앨버타 주 410만, 매니토바 주 130만, 새스캐처원 주 110만 명 순으로 집계됐다. 도시별로는 토론토, 몬트리올, 밴쿠버가 주민 규모 3대 도시로 전체 인구의 35.5%가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최대 도시 토론토에는 6.2% 증가한 590만 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이어 몬트리올 410만, 밴쿠버 250만 명 순으로 조사됐다. 캘거리 인구는 14.6%의 가파른 증가율을 보이면서 140만 명을 기록, 130만 명의 오타와를 제치고 4대 도시로 진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