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의 이민·난민 정책은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정부와 반대로 펼쳐질 것이라고 아흐메드 후센 이민부 장관이 지난 6일 밝혔다. 후센 장관은 이날 CBC 방송 시사 프로그램에 출연해 “점점 많은 나라가 국경을 닫고 새로운 사람과 생각에 개방되지 않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후센 장관은 “그러나 우리는 사람과 재능, 기술과 투자에 정반대 방향의 정책을 펴왔다”며 “이 전통을 계속 견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저스틴 트뤼도 총리도 이 같은 생각을 분명히 밝힌 바 있다면서 “트뤼도 총리가 캐나다 국민의 정서를 명백하게 표현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트뤼도 총리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반 이민 행정명령에 서명한 다음 날인 지난달 28일 트위터를 통해 “캐나다 국민은 살상과 테러, 전쟁을 피해 떠나는 사람들을 종교를 불문하고 환영할 것”이라며 “다양성이 우리의 힘”이라고 언명했다. 후센 장관은 “우리는 이 같은 메시지를 전 세계에 전하고 있다”며 “캐나다는 기술 이민자와 유학생을 위한 유치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실행하면서 구호가 필요한 사람들에 열린 나라로 계속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둘러싸고 법적 다툼이 벌어지는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면서 상황 변화에 따른 캐나다의 대응을 준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후센 장관은 그러나 연간 4만 명으로 정해진 현행 난민 수용 쿼터를 늘릴 계획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개각에서 새로 발탁된 후센 장관은 소말리아 난민 출신으로 10대 때 캐나다로 이주, 정착했다.